낚시에 대한 추억

20여년을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시던 이모부께선 집에서 게임만하던 조카를 불러다가 계곡으로 낚시를 가곤했었습니다.  10살짜리가 뭐 그리 대단한 낚시를 해본다는건지…  계곡 바위 틈에 노오란 작은 방울이 달린 낚시대를 설치하곤 계곡 하류에 설치한 통발쪽으로 상류서부터 “워이~” 하며 갈 지 자로 이리저리 갈대섶을 휘저어 다니곤 했었습니다. 그렇게 낚시대로 잡은 물고기보단 통발로 잡은 물고기가 많았지만 인근 횟집에서 떠먹었던 회는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마도 ‘내가 잡았다.’ 라는 심리가 맛을 돋우지 않았나 싶습니다. 

거제도에서 만난 바다선상낚시

여름 휴가를 거제도로 결정한 것은 올해 내린 결정 중 3 손가락 안에 꼽히는 결정이었습니다.  1번째는 결혼… 2번째는 신혼여행지..( 예비 신부.. 보고 있나..!)  비록 35도를 넘나드는 역대급 더위 속에서도 말이죠. 

극 성수기 7월 30일, 서울에서 서두르다보니 숙소 체크인 4시간 전에 도착하였으나 숙소 배정상 문제로 4시간을 다른 곳에서 보내야만 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저와 동행한 몸에 열이 많은 여성분(예비 신부)은 주기적으로 시원한 음료 등 Cooling item을 공급해드리지 않으면 Overheat 현상을 일으켜 여행이 아주 피곤해질 수 있으므로 빠른 조치가 필요했습니다. (다행히도 그녀는 많은 인내심을 가졌답니다.)

아니 뭐 이런거 말이다.. 쿨링 아이템.. 달달한거.. 에어컨만큼 효과가 좋다.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아니 뭐 이런거 말이다.. 쿨링 아이템.. 달달한거.. 에어컨만큼 효과가 좋다.

자동차에서 4시간 동안 에어컨을 틀었을 때 소비할 기름값과 행복유지가능성을 가늠해보던 찰나, 숙소에서 제공한 지도의 Activity 소개 목록에서 ‘상상속의 낚시’를 보게 되었습니다.

다행히도 제가 머문 숙소의 위치 (거제도 대학 인근)과 가까운 지세포에 위치하고 있었기에 냉큼 전화를 걸었습니다.

“당일 예약이 불가한 것은 알지만.. 혹시 2시 배에 자리가 있을까요? 밖이라 예약금을 걸진 못하지만 반드시 가겠습니다.”

  “꼭 오신다면, 2시 배에 2분 가능합니다. 대신 꼭 오시고, 지세포 수협 인근의 해림호 횟집으로 오셔서 요금 납부하시기 바랍니다.”

  “네넹, 감사합니다. 곧 바로 갈께요” 

평화로운 지세포항 도착 

(평화로운 지세포항)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평화로운 지세포항)

뱃 시간까지 1시간 일찍 도착해버렸습니다. 근처 커피숍에서 바리스타 이모가 요즘 유행한다 추천하는 Coldbrew를 싸들고 항구로 향해봅니다. 예전에 즐겨 먹던 더치커피와 비슷해 보이지만 새롭게 유행하는 제품이라고 하니… 내가 정의할 수 없는 맛의 차이가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합니다. 더치커피 보다 분명 1천원이 더 비쌌으니,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 이유는 더위 때문이라고 단정지어 봅니다. 

(정박 중인 배)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정박 중인 배)

Coldbrew의 구수함에 취기가 올랐는지.. 항구에 정박한 작은 배들이 오밀조밀 모인 모습 또한 구수해 보입니다. 선측에 조금식 피어오르는 붉은 녹의 빈티지함과 잔잔히 출렁이는 바닷물결은 고요한 지세포항의 분위기를 한층 더 멋스럽게 만들어줍니다. 

바다 한 켠에서 떼지어 날라오는 갈매기 무리를 향해 잠시 눈을 감고 새우깡 타령을 듣고 있노라면 맘이 편안해져 옵니다.

(새우깡 찾는 갈매기)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새우깡 찾는 갈매기)

청심환 효과가 오는 것을 보니, 이제 전투에 임할 준비가 된 것 같습니다. 어린 시절 낚시대보다 통발로 잡은 물고기가 많았던 기억은 뒤로하고 낚시대로 승부를 봐야할 때입니다.  

배 타러 갑시다.

 

(요기가 해림호횟집)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요기가 해림호횟집)

알아 볼 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 국가 기밀체로 내 이름 석자, 선원명부에 휘갈겨 버리니, ‘나보고 알아서 해석하라는 뜻이냐’며 째려보는 듯한 눈빛은 애써 무시하고 배로 향함니다. (물론 그렇지 않으셨을거라 믿습니다.) 생각보다 No show가 많은지 출항 준비하던 배 4척 중 1척은 오늘 안나간나고 합니다. 출발이 임박할 즈음, 갑자기 수십명의 사람들이 아이스박스를 하나씩 들고 배에 오릅니다. 낚시와 함께 맥주 한잔 하시려나 봅니다. 배 위에서 바로 떠먹는 회에 맥주라니… 회는 소주 아닌가..?

(저게 내가 탈 배인가........ 아니었다.)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저게 내가 탈 배인가…….. 아니었다.)

내 알바 아닌 일은 접어두고 오토바이와 함꼐 도착한 낚시대를 보니 튼튼하게 생긴게 오늘 대박 조짐이 옵니다. 배 위에 올랐습니다. 전 신사니깐 예비 신부님의 손은 꼭 잡아드렸습니다. 무서워서 손을 꼭 잡은거 아니냐고 물어보았지만 그럴리가요. 이번 컨셉은 결혼 후 든든한 가장의 모습 보이기인걸요. 구명조끼를 입고 평상에 앉으니 이제 출발하려나 봅니다. 

부르르르릉

(딱 이 자세로 간다.)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딱 이 자세로 간다.)

과속방지턱을 과속으로 넘는 느낌이랄까. 파도를 배의 빠른 속력으로 지나가려니 배가 날라가는 듯합니다. 니드포스피드였으면 Air 점수 좀 받았을 텐데.. 바다로 나가보니 곳곳에서 바다 낚시를 즐기시는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뭣 모르는 저는 배 타고 나왔지만 방파제 인근 바위 위에서 텐트를 치고 낚시하시는 분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미래의 롤모델을 만난 기분이랄까요. 설레이고 흥분되네요.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배가 스르륵 멈춘걸 보니 이제 낚시를 시작할 시간인가 봅니다. 10명의 강태공들은 일제히 선장님이 제공해주신 맛있는 새우를 낚시바늘에 끼기 시작했습니다. 낚시줄에 바늘이 3개씩 달려있는 것이 신기하네요. 1타 3피, 오늘의 목표입니다. 

( 낚시를 앞둔 아이들의 설레임 )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 낚시를 앞둔 아이들의 설레임 )

로뎅과 낚시왕..

(극심한 멀미, 김로뎅)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극심한 멀미, 김로뎅)

하아아아악.. 횟집에 두고온 ‘이지롱’ 생각이 간절합니다. 아무래도 당당한 가장의 모습은 틀린 것 같습니다. 다른 배에 비해 작았던 우리 배는 작은 파도에도 큰 울렁임을 선사하여 결국 배멀미를 유발해버렸네요. 내 맘 몰라주는 선장님은 2시간 반 후에 돌아가니 마음껏 손맛을 느껴보시라며 크나큰 아량을 베풀어주십니다. 그제서야 사람들이 품에서 하나둘 아이스박스를 열어재낍니다. 
아.. 얼음만 담긴걸 보니 맥주가 아니었네요. 잡은 물고기를 아이스박스에 담아가려나 봅니다. 
 
앗! 이 것은.. 하며 릴을 감아보았습니다. 한 번에 2마리 낚았네요. 1타 2피!
(1타 2피 기념)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1타 2피 기념)

자, 문제는 이제 시작됩니다. 이 힘 좋은 녀석의 입에 걸린 바늘을 어찌 빼야할꼬… 용기내어 물고기 꼬리를 잡아보지만 번번히 놓치네요. 옆에서 보던 예비 신부님은
‘왜 물꼬기를 쓰다듬고 있어??’ 
라고.. 아니!! 쓰다듬는게 아니고.. 예뻐해주는 중이야.라고 외쳐보지만 그녀의 낚시 바늘 빼는 솜씨에 혀를 내두릅니다. 그리고 물고기를 쓰다듬는(?) 저를 안타깝게 바라보던 선장님은 조그마한 양철 양동이에 해수를 조금 담아주십니다. 
 
잡은 물고기 수가 많아질 수록 저는 머리에 손을 얹고 로뎅이 되어갑니다. 제 상태가 염려스럽지만 낚시 바늘을 던질때마다 낚아올리는 능력에 예비신부는 자신의 낚시대를 버리고 조수 역활을 맡기로 하였습니다. 음.. 그러니깐 저는 던지고 감기만 하면 됬던거죠. 물고기는 여친님이 처리해주시고 새우도 달아주시고.. 하하하하하
 

나도 먹고 싶다, 회, 섭하다.

3시간은 기나긴 시간이었습니다. 저도 참돔을 비롯하여 20여마리는 잡은 것 같습니다. 
(왜 다 죽은 것 같지..)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왜 다 죽은 것 같지..)

초보 낚시 꾸러기 치고는 괜찮은 전적이네요. 다시 지세포항에 도착하여 배에서 내릴 때, 저희가 잡았던 물고기들을 검은 봉다리에 싸줍니다. 아뿔싸.. 다 죽어서 회는 못떠먹는다네요. 그래도 혹시 모르니 가져가보랍니다. 저는 회 먹으러 온건데.. 인터넷의 다른 선상낚시 프로그램에선 돌아오기 전에 바다 선상에서 회 떠먹고 라면도 끓여주고 하던데…. 
 
아쉬운 마음 동여붙잡고 출발할 때 들렀던 해림호 횟집으로 향합니다. 
 
역시 회는 어렵고 구이는 인당 2만원, 매운탕 1만원이랍니다. 생선 20마리 구이는 먹기도 어렵겠거니 싶어 매운탕을 요청합니다. 
 
와 1마리 구이는 서비스네요. 매운탕의 생선은 얼추 2~3마리.. 내가 잡았던 참돔을 비롯한 20마리는 어디갔나요 사장님… 
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거제도 여행 - svg xml  3Csvg 20xmlns 3D 27http 3A 2F 2Fwww - 거제도 여행 #1. 지세포 바다선상낚시, ‘상상속의낚시’

아.. 끓여서 나온게 이유가 있었네요. 잡은 물고기 다 한데 넣고 끓여 나오나봅니다. 솔직히.. 구이나 매운탕 모두 정말 맛 없네요. 동네 횟집만도 못한 수준. 

살아서 잡아갔다면 회 떠서 바로 숙소로 가져가는게 나았을뻔했어요. 매운탕은 대충 떼우고 고기나 사서 다시 구워먹기로 합의보았습니다. 이또한 즐겁군요 ㅎㅎ 
 
 

세 줄 요약 :

1. 바다 선상낚시는 5만원이 아깝지 않을만큼 재미있다. 

2. 바다 선상에선 회를 떠주지 않는다. 어디선가 보았던 문어라면도 없다. 아이스박스 챙겨가자. 

3. 상상속의낚시 프로그램 운영 횟집은 회만떠서 가져가자.